통찰력 있는 피이쉐어, 한국 No.1
M Quiz 단어 문법 수능 작문 동화 소설

× Avatar
Remember me
Forgot password?
 

33. 다음 빈칸에 들어갈 말로 가장 적절한 것을 고르시오.

It is not hard to see that a strong economy, where opportunities are plentiful and jobs go begging, ________. Biased employers may still dislike hiring members of one group or another, but when nobody else is available, discrimination most often gives way to the basic need to get the work done. The same goes for employees with prejudices about whom they do and do not like working alongside. In the American construction boom of the late 1990s, for example, even the carpenters’ union - long known as a “traditional bastion of white men, a world where a coveted union card was handed down from father to son” - began openly encouraging women, blacks, and Hispanics to join its internship program. At least in the workplace, jobs chasing people obviously does more to promote a fluid society than people chasing jobs.

* bastion: 요새
** coveted: 부러움을 사는



문제 푸는 순서

1 흐름 - 문장 일부:
모든 흐름과 관련된 문제는 빈칸의 앞 문장, 빈칸 문장, 빈칸 뒤 문장이 매끄럽게 연결되도록 하는 것이 핵심. 이 세 문장만 읽고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글의 첫 문장에 빈칸이 있는 경우는 첫 번째 문장, 두 번째 문장, 그리고 글의 마지막 문장을 중요하게 읽어야 합니다.

2

3

4

5 확률이 가장 높은 답 선택:

문제 파악

흐름 - 문장 일부:

모든 흐름과 관련된 문제는 빈칸의 앞 문장, 빈칸 문장, 빈칸 뒤 문장이 매끄럽게 연결되도록 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다른 어떤 문장 보다도 중요합니다. 글의 다른 내용에 솔깃해진다해도 이 부분 보다 더 중요할 수는 없습니다. 질문에 맞게 문제를 풀어야 합니다.

글의 첫 문장에 빈칸이 있는 경우는 첫 번째 문장, 두 번째 문장, 그리고 글의 마지막 문장을 중요하게 읽어야 합니다.

마지막 문장을 읽는 것은 글의 첫 문장에 소개되었던 main idea가 마지막 문장에 다시 한 번 언급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중요 부분 예상

버튼을 click하면 글의 첫 문장과 마지막 부분을 연한 초록색으로 highlight 합니다.


1 ~ 5 답 확인

①~⑤의 답을 보고 난 후 '중요 부분 예상' 문장들을 읽으면, 이 글이 무엇에 관한 것인지 쉽게 알 수 있습니다.


글 읽기

빈칸에 strong economy와 관련된 말이 등장하겠죠? ①~⑤의 답을 넣어 적절한 것을 찾아 보세요. 예를 들면, 답을 넣어 아래처럼 생각해봐야 합니다. 처음 가졌던 생각은 글을 더 읽으면서 수정 및 정리가 되겠죠?

①은 ‘틀린’ 말이기 때문에 답이 될 가능성이 낮습니다.
②는 가능성 있는 주장입니다만, ‘일반화’하기에는 조금 부족합니다.
③도 strong economy와는 크게 관련되어 있지 않습니다.
④는 가능성 있는 주장입니다만, ‘일반화’하기에는 조금 부족합니다.
⑤는 1, 3 보다는 좀 더 가능성 있는 주장입니다만, strong economy가 회사의 생산성을 높인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망하는 회사도 있습니다.
참고로, 동사가 현재라는 것은 ‘항상 그렇다’는 의미를 포함합니다.

두 번째 문장에는 편견을 가지고 있는 고용주라 하더라도 일 할 사람이 필요하면 '마음에 들지 않아도' 고용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연구 결과물을 가지고 이런 주장을 하면 좀 더 설득력이 있겠죠?

두 번째 문장을 읽으면 ②번을 제외하고 답이 될 만 한 것은 없습니다. 그러나 아직 '썩' 마음에 들지는 않습니다. 여전히 일반화하기에는 부족한 주장입니다.

마지막 문장은 strong economy와는 관련이 없습니다.

글이 설득력이 좀 부족하죠?

버튼을 클릭해 보세요.